oscar

파브레가스가 첼시로 이적하면서 관련된 글들이 많았는데, 대부분의 전망에서 오스카가 함께 언급되었습니다. 근 한달간 나온 글들을 몇가지 찾아봤습니다. 일부 발췌해보겠습니당. (언제나처럼 의역 오역.)


Spaniard Cesc Fabregas will be the vital piece in Jose Mourinho’s Chelsea puzzle

세스크 파브레가스는 무링요 첼시 퍼즐에 중요한 한조각이다.

http://metro.co.uk/2014/06/21/spaniard-cesc-fabregas-will-be-the-vital-piece-in-jose-mourinhos-chelsea-puzzle-4770233/


One of Chelsea’s major flaws last season was the central midfield area as Nemanja Matic didn’t have a regular partner and Oscar was an underwhelming playmaker. Luckily enough Fabregas is adept at playing in either position so it’ll be interesting to see how things play out but either way he’s a man that can pick a pass, move possession quickly and the Spaniard also qualifies as a home-grown player.


지난 시즌 첼시의 흠은 중앙미드필드지역으로, 네마냐 마티치는 꾸준한 파트너가 없었고 오스카는 실망스러운 플레이메이커였다. 다행히도 파브레가스는 두 자리에서 모두 뛸 수 있고 그가 어떻게 뛸지는 흥미로운 볼거리다. 어디가 되었건 그는 패스해줄 수 있고 포제션을 위해 빠르게 움직이고, 거기에 홈-그로운 선수 자격이 된다는 것이다.


Why Cesc Fabregas is the perfect architect for Jose Mourinho’s new-look Chelsea

왜 세스크 파브레가스가 새로운 무링요 첼시의 완벽한 설계자인가?

http://metro.co.uk/2014/07/29/why-cesc-fabregas-is-the-perfect-architect-for-jose-mourinhos-new-look-chelsea-4813439/


There are still several players that are yet to return from leave after reaching the later rounds in the World Cup, including Ramires and Oscar, so we still don’t know if Fabregas will be preferred a 10, as part of a three man midfield or a long-term partner for Nemanja Matic in the middle of the park, but he looked sharp next to the Serbian on Sunday.


하미레스와 오스카를 포함하여 몇몇 선수들이 아직 월드컵이 끝난 후 복귀하지 않았다. 때문에 파브레가스가 10번 역할을 하게될지 네마냐 마티치와 함께 3미들의 한명이 될지 어떨지 알수는 없지만 일요일 경기(NK 올림피아 친선) 중 마티치 옆에서 날카로운 모습을 보였다.


Many fans are of the opinion that Ramires will be the one to miss out following the Spaniard’s arrival, but Mourinho is a big admirer of the midfielder and should he ever opt to return to a 4-3-3 formation, as he did during his first stint in West London, then a Matic-Fabregas-Ramires trio would be interesting to see as they all possess very different qualities and it seemed as though Chelsea switched to a formation similar to this in the second half against NK Ljubljana.


많은 팬들은 세스크의 도착으로 하미레스가 튕길 것이라 예측한다. 하지만 무링요는 하미레스를 좋아하며 첼시에 처음 왔을때 썼던 4-3-3을 쓰듯 마티치-파브레가스-하미레스의 개성있는 삼각편대를 사용할지도 모른다. 실제로 NK 류블랴나전 후반에는 이와 비슷한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Mourinho may eventually decide that Fabregas is better used further up the park – closer to Costa – a the place is currently occupied by Oscar, who fell under criticism over the second half of the last season and blew hot-and-cold at the World Cup this summer.


무링요는 결국 파브레가스를 코스타와 가까운 자리, 즉 현재의 오스카 자리에 기용할 것이다. 오스카는 후반기와 월드컵에서의 경기력 때문에 비난의 중심에 서있다. 



Oscar faces fight to keep Fabregas out of Chelsea team

첼시에서 파브레가스와 경쟁에 직면한 오스카

http://www.goal.com/en-us/news/85/england/2014/06/29/4923156/oscar-faces-fight-to-keep-fabregas-out-of-chelsea-team


While Oscar could become a world champion this summer, he could return to London to find his place in Jose Mourinho's starting XI has been taken. His World Cup got off to a stellar start, with a fine display against Croatia, but it has been less notable since then.


오스카가 세계챔피언이 되었다면 런던에 돌아와서도 무링요에게 선발로 선택되었을 것이다. 오스카의 월드컵은 크로아티아전 멋진 활약으로 시작했지만 이후로는 두드러지지 못했다.


Oscar had managed 105 minutes of quiet graft when he was substituted against Chile. Willian came on — to miss a penalty — but the former Shakhtar player is a more likely starter for Chelsea, whereas Oscar appears untouchable for his country but not his club.


오스카는 칠레전 105분을 뛰었고 윌리안과 교체되었다. 셀레상에서는 오스카가 확고한 주전일지모르나, 첼시에서는 윌리안이 더 선발에 가까워보인다.


430010_heroa.jpg


His status is more secure with the Selecao. Luiz Felipe Scolari has barely changed his Brazil team in a year. Mourinho is quicker to act and omitted Oscar at times in the final weeks of the season. The World Cup is a chance to re-establish a reputation, to remind everyone of his ability.


그의 입지는 셀레상에서 더 굳건하다. 루이스 펠리페 스콜라리는 1년간 대표팀에 거의 변화를 주지 않았다. 무링요는 행동이 빠르고 시즌 막바지엔 오스카를 제외시켜버렸다. 오스카에게 월드컵은 자신의 능력을 재입증하고 평가를 바꿀 찬스였다.


There is an unselfish element to his game; he operated on the right in the first half and the left in the second, showing his versatility, and playing on the flanks for Brazil entails providing plenty of cover for the fullbacks. Oscar doesn’t have the ego that prohibits many a talent from tracking back.


경기에서 오스카는 이타적인 플레이를 보인다. 전반은 오른쪽, 후반은 왼쪽에서 뛰며 다재다능함을 보였고 풀백을 커버하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지난 많은 재능있는 선수들처럼 강한 자존심을 드러내지도 않는다.


He played his part in Brazil’s pressing game. This is what endears Oscar to managers like Scolari and Mourinho; he is a flair player who can tackle.


오스카는 브라질의 프레싱 게임의 일부였다. 이 점이 스콜라리와 무링요 같은 감독에게 사랑받은 점이다. 그는 태클에도 감각이 있는 선수다.


What he hasn’t done often enough, however, are the things we expected from an attack-minded Brazilian: score or make goals or indulge in displays of trickery. Mourinho may not want spurious flicks but his best teams have always been supremely efficient.


반면 오스카에게서는 흔히 우리가 기대하는 공격적인 브라질리언의 모습을 볼 수 없다. 직접 득점하거나 트릭을 쓰는 모습말이다. 무링요는 그런 화려한 장면은 원치 않으며, 그에게 최고의 팀은 언제나 매우 효율적인 팀이다.



What Does The Signing Of Cesc Fabregas Mean for Chelsea FC’s Oscar?

세스크 파브레가스 영입이 오스카에게 의미하는 것은 무엇인가?

http://theprideoflondon.com/2014/07/08/signing-cesc-fabregas-mean-chelsea-fcs-oscar/


However, the recent signing of Cesc Fàbregas may push Oscar to the bench as the Spaniard could take over the No. 10 role. Fàbregas is already a proven creative force in football and his previous experience in the EPL while at Arsenal means he will not need to adapt to the physical nature of the league.


최근 세스크 파브레가스의 영입으로 오스카는 벤치로 밀려나고 세스크가 10번 역할을 하게될지도 모른다. 파브레가스는 이미 창의성이 검증되었고 아스날에서 뛰며 EPL 경험이 풍부하기에 리그에 적응할 필요도 없다.


However, while Fàbregas at the No. 10 is a fantastic option to have, I believe the Mourinho would rather deploy him in the midfield alongside Nemanja Matić to finally give Chelsea a double-pivot pairing that the fans have been craving.


하지만 파브레가스가 10번으로서 환상적인 옵션이지만, 내 생각에 무링요는 세스크를 네마냐 마티치의 파트너로 더블보란치로 기용할 것으로 보인다.


In terms of his work rate, Oscar is one of the best and that is why Mourinho rates him so highly. Oscar’s desire to get himself into tackles and winning possession is something Fàbregas lacks in his game, and it’s hard for me to imagine Mourinho opting to play Fàbregas, who possesses similar qualities to Mata over Oscar.


활동량에 관해서 오스카는 최고이고 이 점이 무링요가 그를 높게 평가하는 이유다. 오스카의 태클과 볼 점유 욕구는 파브레가스에게 부족한 점이고, 이 때문에 마타 대신 오스카를 택했던 무링요가 오스카 대신 파브레가스를 기용한다 생각하기 힘들다.


But Oscar’s style of play allows him to play anywhere in the midfield and as we saw against Juventus in the 2012 Champions League Group Stage, Oscar was deployed in the pivot and had world-class midfielder Andrea Pirlo in his pocket for the full 90 minutes.


반면 오스카의 플레이 스타일로는 미드필더 어디서든 뛸 수 있고, 2012년 유벤투스전에서 봤듯 오스카는 보란치에 서면서도 월드클래스 미드필더인 안드레아 피를로를 90내내 압도할 수 있는 것이다.



Is Oscar’s best position at Chelsea still in a number 10 role?

http://www.squawka.com/news/where-does-oscar-fit-in-next-season/141869



eHgV87Z.png

Last season Oscar was used as the number ten for Chelsea with Eden Hazard and Willian either side of him but he may be better suited to play a little deeper. The reason being is that while Oscar is an extremely talented footballer, having created 48 chances last season, he is not as creative as Hazard (92) or Willian (64). He also created fewer chances that Chelsea new boy Cesc Fabregas (58) and perhaps by playing him in the number ten role Jose Mourinho isn’t getting the most out of Oscar’s talent.


지난 시즌 오스카는 첼시에서 양쪽에 에당 아자르와 윌리안을 둔 10번 역할을 하였으나, 그는 좀 더 아래쪽이 어울릴 것이다.  왜냐하면 오스카는 정말로 재능있는 선수지만, 지난 시즌 아자르(92회)나 윌리안(64)이 만든 찬스에 못미치는 48번의 찬스만을 만들었다. 이 수치는 새로 영입된 세스크 파브레가스의 58회보다도 적다. 10번 역할은 오스카의 재능을 끌어낼 수 없는 자리인 것이다.


Chelsea could do worse than employ a similar 4-3-3 to the one that Germany used in the World Cup. That would see Nemanja Matic playing in the deeper role with Fabregas the most advanced and Oscar operating as a box to box player. Oscar won 49 tackles last season, the fourth highest of any player at the club and Mourinho obviously values his defensive contribution. It seems silly to burden the likes of Fabregas with something he doesn’t excel at and allow the Spaniard to be the team’s main creative outlet.


첼시는 이번 월드컵에서 독일이 사용했던 4-3-3을 쓰는게 나을 수 있다. 이 말은 네마냐 마티치가 깊숙한 곳에서 뛰고 파브레가스가 가장 많이 올라가며 오스카는 박스-투-박스 역할을 하는 것이다. 오스카는 지난 시즌 49개의 태클을 성공했고 팀내에서 4번째로 높은 수치이며 무링요 또한 그의 수비 가담을 높게 평가한다. 파브레가스에게 그런 역할을 시키는 것은 어리석은 짓이며 그는 팀의 창의적인 역할을 맡으면 되는 것이다.


The Cesc Factor: How Will Fabregas Affect Chelsea’s Tactics?

파브레가스는 첼시 전술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http://thesportsquotient.com/luke/soccer/2014/07/the-cesc-factor-how-will-fabregas-affect-chelseas-tactics/


How Fabregas will fit into the Chelsea side will be an interesting storyline to follow throughout the season. Fabregas was at his best playing directly behind the striker in the number 10 position for Arsenal, but often was thrust out to the wings during his time for Barcelona. Mourinho will most likely deploy Fabregas in different positions depending on the opponent and situation.


파브레가스가 첼시에서 어떻게 뛰게되는가는 이번 시즌 흥미로운 이야기거리다. 파브레가스는 아스날에서 스트라이커 바로 뒤에서 뛰는 10번 역할이었고, 반면 바르셀로나에서는 때때로 윙어로 나서기도 했다. 무링요는 상대에 따라 파브레가스에게 다른 역할을 부여할 것이다.


1st-Formation.png


This particular formation allows Fabregas to be a free roamer, similar to the way that Lampard was used back in his prime. With a solid pairing in the center of defense with John Terry and Gary Cahill, and the ability of Matic to clean up messes in a sweeper type role, Fabregas will be able to roam into the box from deep positions. Although this formation may lack some muscle, Oscar has shown an ability to track back and defend from his position. The Brazilian led the tournament in tackles won at the World Cup, and this defensive effort may be needed to make up for the formation’s lack of physicality. Chelsea will need to employ this formation against teams that lack physically imposing midfields.


이 포메이션에서 파브레가스는 람파드가 그랬던 것과 비슷한 프리롤을 부여받게 될 것이다. 존 테리와 개리 케이힐의 탄탄한 수비와 마티치의 스위퍼 능력 덕분에, 파브레가스는 박스 깊은 곳에서 활보할 수 있다. 이 포메이션이 파워는 떨어져보이지만, 오스카는 자신의 자리에서 수비하는게 가능하다. 오스카는 월드컵에서 태클부문 최고의 선수 중 하나이고, 수비적 헌신이 피지컬적 약점을 메꿔줄 것이다. 첼시는 피지컬적으로 강하지 않은 팀을 상대로 이렇게 나서야할 것이다.


2nd-Formation.png


The beauty of the addition of Fabregas is his ability to play in a multitude of different positions. Mourinho can use the above formation against teams that are a little more physical in the midfield. The extra meat in the middle with Ramires/Mikel may be needed in stemming opponent attacks. Fabregas will play in the center of the attack, pushing Oscar out wide, where his defensive ability will be critical against strong attacking sides. This formation is a balanced blend of creative players and hardworking, defensive-minded players.


파브레가스의 가세는 다른 포지션도 소화할 수 있는 다양성에서 빛을 발한다. 무링요는 상대 미드필드진이 피지컬에서 강세를 보일 경우 위와 같은 포메이션을 쓸 수 있다. 하미레스 및 미켈은 상대 공격을 저지하는데에 필요하다. 파브레가스가 중앙에서 공격을 풀어간다면 오스카는 특유의 수비력으로 측면에서 상대의 강한 공격을 방해하면 된다. 이 포메이션은 창의력, 하드워킹, 수비력의 조화가 돋보인다.


(3번째 포메이션은 오스카 제외로 생략합니다)



종합해보면 

-파브레가스는 창의적인 패스에 강점을 가진다.

-오스카는 활동량과 태클 등을 통한 수비력에 강점을 가진다.

-파브레가스와 오스카는 서로의 장/단점을 반대로 가지고 있다. 

-무링요는 오스카의 장점을 좋아한다.


오스카가 당장에 내쳐질 것 같지는 않고 무링요가 오스카와 파브레가스의 공존을 두고 고민할 것이라는 결론이 나오겠네요. 위에 나온 것처럼 마티치,파브레가스, 오스카 3미들도 가능하고요. 오스카가 기본기가 탄탄하지만 창의적이라거나 크랙의 모습을 기대하기는 힘들긴한데, 파브레가스가 가세했으니 굳이 오스카를 플레이메이커로 기용할 필요는 없겠지요. 


인터나시오날에서도 어쨌든 달레산드로가 중심이었고 오스카는 받쳐주는 역할이었고 셀레상에서도 마찬가지인데, 약간의 창의성도 겸비한 박투박으로 커가는게 좋지 않을까 기대를 합니다. 셀레상에서도 간수나 쿠팅요 같은 창의적인 선수가 자리를 잡는다면 오스카도 조금 아래로 내려가 파울리뉴의 역할을 충분히 대체할 수 있지요. 


월드컵에서 많이 평가가 떨어졌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여전히 어리고 재능이 확실하기 때문에 방향만 잘 잡는다면 더 대단한 선수가 되리라 생각하네여. 파브레가스의 영입은 오스카에게 위기라기보다는 더 좋은 자리로 갈 수 있는 기회가 아닐까 싶습니다.


title: USA 2014 WC Away No.8 DempseyK001

2014.08.02 19:31:07

잘 읽었습니다. 언급된 대로 파브레가스가 마티치와 오스카의 짐을 상당히 짊어져 갈 수 있는 선수다 보니 여러 모로 윈-윈이 될 수 있는 영입이 아닌가 생각이 드네요. 미숙한 점이 있는 선수들이긴 하지만 마티치와 오스카가 각자의 포지션에서 워낙에 무리뉴가 선호해온 스타일의 선수들이라 잘만 틀을 맞춰나가면 향후 수 년간 리그 내에서 적수가 없다 싶을만큼 탄탄한 합금이 하나 나오지 않을까 싶네여. 


다만 많은 사람들이 기대하는 '최상의 시나리오'대로 간다면.. 역시 하미레스의 입지는 안개속..;; 파브레가스와 같은 선수가 옆에서 함께해준다면 하미레스가 마티치에게 비교우위에서 뒤질 것도 없어 보이기는 하지만 많이 버거워 보이는 것은 사실이네요..

title: River Plate Home No.10허제군

2014.08.02 20:10:51

저도 세스크 오고 맨처음엔 오스카가 밀리고 의외로 하미레스가 나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일단 뚜껑을 열어봐야겠지만 오스카는 오스카대로 미드필더에서 중요한 선수니까 활용될거 같네요. 그리고 4-3-3을 쓰면 하미레스는 중앙도 되고 측면도 되니 무링요 입장에서는 최고의 로테이션 멤버가 아닐까 싶네요. 본인이야 주전이고 싶겠지만; 하미레스정도가 백업이라는 것도 그만큼 첼시가 강하다는 뜻도 되는거 같네요.

title: Chile Copa America 2015 Home고드래곤

2014.08.02 23:58:19

잘봤습니다 ㅎㅎ 허제님 말처럼 결론이 거의 수렴하네요~ 무링요 2년차인데 얼마나 대단할지 ㄷㄷ

title: Brazil 2002 WC Home No.9 Ronaldo페노메노

2014.08.03 12:29:06

어떻게 나오든 참 기대되는 팀인 것 같아요ㅋ 영입을 워낙에 알차게 하고 있으니...ㅋ

title: Neymar Santos 11 & Barcelona 14/15이도령

2014.08.04 17:27:21

어제는 브레멘에 3:0 패배. 오스카 합류안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관련글 모음 허접Zero 2013-02-27 57865
공지 Column 게시판 가이드라인 허접Zero 2011-02-26 48100
164 2014 월드컵 직전 스콜라리가 준비한 브라질 대표팀 title: Brazil 2002 WC Home No.9 Ronaldo페노메노 2016-11-16 2628
163 카르톨라, 브라질 리그 상황을 한눈에 알아보자 title: Brazil 2002 WC Home No.9 Ronaldo페노메노 2016-11-16 2199
162 2017 코파 리베르타도레스 진출 자격 변경 title: Brazil 2002 WC Home No.9 Ronaldo페노메노 2016-11-16 2419
161 가비골, 2016시즌 브라질 전국 리그 평점 모음 title: Brazil 2002 WC Home No.9 Ronaldo페노메노 2016-09-09 2041
160 브라질 U-23 2016 올림픽 전 경기 종합 평균 평점 title: Brazil 2002 WC Home No.9 Ronaldo페노메노 2016-08-24 2625
159 [오피셜] 브라질 올림픽대표팀 최종명단 18인 공개, 분석 [7] title: Internacional 2015 Home No.10 D'Alessandro다니에루 2016-06-29 6073
158 브라질 전국리그(1~4부리그) 방식 소개. [5] title: Internacional 2015 Home No.10 D'Alessandro다니에루 2016-04-16 3095
157 펩 컨피덴셜 제1장 - 시간, 인내, 정숙(4) [1] title: Uruguay 2014 WC Home No.2 LuganoPivote 2016-01-25 3739
156 펩 컨피덴셜 제1장 - 시간, 인내, 정숙(3) [3] title: Uruguay 2014 WC Home No.2 LuganoPivote 2016-01-12 3816
155 펩 컨피덴셜 제1장 - 시간, 인내, 정숙(2) [3] title: Uruguay 2014 WC Home No.2 LuganoPivote 2016-01-02 3629
154 펩 콘피덴셜 제1장 - 시간, 인내, 정숙(1) [3] title: Uruguay 2014 WC Home No.2 LuganoPivote 2015-12-20 3600
153 MLS: CBA 극적 타결 [2] title: USA 2014 WC Away No.8 DempseyK001 2015-03-05 4330
152 프레디 아두의 여정 [3] title: USA 2014 WC Away No.8 DempseyK001 2015-02-14 5232
151 프랭크 램파드의 임대계약 파동 전말 [6] title: USA 2014 WC Away No.8 DempseyK001 2015-01-01 5459
150 재정위기에 처한 브라질 구단들의 2015년 [8] title: River Plate Home No.10허제군 2014-12-28 5311
149 미국 국대 1월 캠프에 소집될만한 MLS 스타 TOP 10 [2] title: USA 2014 WC Away No.8 DempseyK001 2014-12-28 4548
148 [중간 정리] 유럽에서 뛰는 중남미 선수들의 활약 - 3탄 세리에 [6] title: Corinthians 2009 Home No.9 Ronaldo티망 2014-11-28 7937
147 [중간 정리] 유럽에서 뛰는 중남미 선수들의 활약 - 2탄 라리가 [13] title: Corinthians 2009 Home No.9 Ronaldo티망 2014-11-26 5480
146 [중간 정리] 유럽에서 뛰는 중남미 선수들의 활약 - 1탄 EPL [8] title: Corinthians 2009 Home No.9 Ronaldo티망 2014-11-25 5141
» 파브레가스 이적이 오스카에게 미치는 영향 [5] title: River Plate Home No.10허제군 2014-08-02 37808

XE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